신록의 여름

SUMMER

어느 날에는 촉촉한 비가 내리고, 또 다른 날에는 강한 햇볕에 온몸이 뜨겁기도 하지요.  그렇게 계절이 바뀌는 동안, 보잘것 없이 작기만 했던 떡잎은 싱그러운 잎을 드리우는 강건한 나무로 자라고, 정원을 찾는 이에게 시원한 쉼터를 만들어 주어요.  그렇게 여름은 잊을 수 없는 강렬한 추억으로 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