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문화공간 전성시대] 유니스의 정원·수예몽·마이알레

인천일보
| 푸른 온실 정원서 맑은 숨 쉬고 한 템포 쉬고

연일 계속되는 미세먼지, 모처럼 맞은 주말은 문밖을 나서기 두렵기만 하다. 최근 미세먼지 여파로 자연의 싱그러움을 사시사철 만끽할 수 있는 ‘온실 정원’이 트렌드로 자리하면서 여가를 즐기기 위한 이들로 북적이고 있다. 올 겨울, 미세먼지 걱정 없는, 온실 정원에서 마음껏 숨 쉬어 보자.

유니스의 정원 이풀실내정원 내부.

◆도심에서 가까운 힐링 휴양지_유니스의 정원

2만7000평의 부지에 세워진 ‘유니스의 정원’은 규모면에서 단연 압도적이다. 안산시 상록구 팔곡일동 일대 수리산 끝자락에 자리 잡은 유니스의 정원은 규모만큼이나 사계절마다 각양각색의 분위기를 자아낸다. 2007년에 처음 문을 연 이래 안산시 대표 랜드마크로 거듭난 유니스의 정원은 미세먼지 걱정 없는 도심 속 힐링 휴양지로 알려지면서 여가를 즐기기 위한 이들로 연일 문전성시를 이루고 있다. 유니스의 정원 내 3층 높이로 지어진 온실 정원, ‘이풀실내정원’은 자연친화적 설계 방식을 통해 ‘드라세나 마지나타’, ‘스투키’ 등 공기정화 효과가 뛰어난 공기정화식물 특화 식물원으로 산림욕을 즐기기에 제격이다. 설립 당시 주변 자연환경의 훼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토양에 직접 식재한 뒤 실내정원 건물을 세웠기 때문에 배수 시스템이나 토질 등 자연 본연의 것을 최대한 살리면서 편의까지 더한 자연친화 실내 공간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경사로가 설계된 이풀실내정원은 유모차를 이용하는 손님들이나 휠체어를 타는 장애인들도 어렵지 않게 관람할 수 있어 미세먼지 있는 날 나들이 가기 좋은 실내 휴양지로 각광받고 있다. 실제 이풀실내정원은 2005년에 경기도 내 두 번째로 정식 승인된 식물 박물관으로 10년간 준비 과정을 거쳐 문을 열게 됐다.

유니스의 정원에서는 다양한 자연체험 프로그램도 함께 운영되고 있다. 공기정화식물 재배를 위한 강좌를 비롯해 에어플랜트 만들기, 틸란드시아를 활용한 테라리움 만들기 등 유용한 강좌를 마련하고 있다. 또한 자연을 접하기 어려운 도시 어린이들을 위한 낙엽으로 그림 그리기나 도토리 목걸이 만들기 같은 숲 체험 프로그램도 인기리에 운영되고 있다.

특히 유니스의 정원 레스토랑의 대표 메뉴 ‘그릴 930’은 직접 재배한 로즈마리로 숙성시킨 스테이크와 폭립 바비큐를 즐길 수 있는 플래터 요리로 남녀노소 모두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유니스의 정원 지승현 대표는 “미세먼지나 유기 화합물 등 대기 오염이 날로 심각해지면서 공기정화식물의 역할은 더욱 중요해질 거라 생각합니다. 공기정화식물은 공기 중 유해물질을 제거하는 한편 신선한 산소를 발생시키고 심리적 안정까지 돕고 있어 우리 생활에 유용합니다”라고 말했다.

출처 : 인천일보(http://www.incheonilbo.com)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