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보고 싶은 식물원 … ‘유니스의 정원’

반월신문

유니스의 정원은 1975년 밭과 과수원이었던 자리에 산벚나무, 단풍나무, 실향나무 묘목을 심고 가꾸어 현재 2만7천여평의 아름다운 숲을 이루었다. 오래된 집을 개축하여 2007년 가을첫 방문객을 맞게 되었고 2005년 박물관 설립승인 2014년 지그재그 관람로를 따라 다채롭게 꾸며진 실내정원과 쉽고 재미있는 실내 가드닝 방법을 제안하는 전시를 함께 즐길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식물원인 ‘이풀실내정원’을 부지 내에 개관하였다 ‘이풀실내정원’은 제1종 등록 식물원으로서 다양한 실내식물의 보존 및 연구 활동, 교육체험 프로그램 운영 등을 통하여 원예문화의 확산과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17년에는 국립수목원이 발간한 ‘가보고 싶은 정원 100’ 에 수록되었고, 이후 유력 일간지가 전문가들의 조언을 바탕으로 그 중에서 5곳만을 엄선하여 추천한 기사에도 소개된 바 있다(중앙일보2018.5.23일자 ‘국립수목원 ‘가보고 싶은 정원 100’…다섯 곳만 꼽는다면?’).

유니스의 야외정원은 4계절의 변화를 느낄 수 있는 자연 그대로의 정원이며 이풀실내정원은 지그재그 관람로를 따라 즐기는 다채로운 실내 식물원이다.

또한 식사를 할 수 있는 레스토랑이 있고 정원 산책 중 한잔의 여유를 즐길 수 있는 풍성한 베이커리 카페가 있고 초록의 식물과 자연주의 컨셉을 만날 수 있는 쇼핑몰이 있다. 또한 식물과 더 친해지는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식물공방도 있다.

이풀실내정원 초록미술관 이은선 작가는 조소, 필름, 영상, 사진, 회화, 설치등 다양한 매체를 다루며 공간의 특성에 따라 유연한 시각적 프로젝트들을 선보이고 있다.

유니스의 정원은 도시의 힘든 일상에서 벗어나 아름다운 자연 속에서 지친 몸과 마음의 휴식을 누릴 수 있는 소중한 쉼터이다.

영업시간은 오전11시부터 22시간으로 월요일에는 휴관한다. 더 자세한 문의는 031.437.2045로 하면 된다.

/김민주 기자 banwol6644@daum.net

메뉴